검색
로고스

라임자산운용 환매 연기 사태

[ 2020.01.06. ]


라임자산운용은 2019년 10월 대체투자펀드인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플루토 TF 1호’에 재간접으로 투자된 펀드를 대상으로 환매 연기를 결정하였다. 이에 따른 총 환매 연기 규모는2019년 10월 14일을 기준으로 사모채권 펀드인 플루토 FI D-1호가 3,839억 원, 메자닌 펀드인 테티스 2호가 2,191억원, 무역금융펀드인 플루토 TF 1호가 2,436억원으로 총 8,46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된다. 다만, 라임자산운용의 이번 결정에 따른 환매 연기는 위 3개 모펀드에 투자한 자펀드의 일부만 대상으로 하고 있어 총 환매 연기 규모가 전체 판매 규모 수준인 1조 3천억원 수준까지 늘어날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라임자산운용의 대규모 환매 연기 결정은 1차적으로 유동성 문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플루토 FI D-1호는 상대적으로 시장성이 낮은 사모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하고 있으므로 장내 매각 등 일반적인 방법을 통한 자산 유동화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고, 테티스 2호가 투자하는 메자닌 상품의 경우도 주식 시장 약세에 따른 관련 기업들의 주가 하락으로 주식 전환 후 매각 등을 통한 유동화가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 플루토 TF 1호는 채권 등 금융 상품에 투자하는 플루토 FI D-1호나 테티스 2호와 달리 무역 과정에 필요한 원자재 구입 자금이나 운송비 등에 소요되는 단기 자금 제공을 통해 고수익을 창출하는 글로벌 헤지펀드에 재간접으로 투자하는 무역금융펀드인데, 이러한 헤지펀드 중 일부가 부실 등의 이유로 환매 중단됨에 따라 유동성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즉, 저금리 상황에서 높은 수익을 추구하다보니 유동성이 낮고 리스크가 높은 기업의 채권이나 헤지펀드에 투자하였고, 시장 상황 변화에 따라 투자한 자산의 유동화가 일시적으로 어려워진 것이 근본적 원인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더하여 수익률 돌려막기, 파킹 거래, 미공개 정보 이용 등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이러한 의혹에 대해 금감원 조사가 진행되는 등 운용 관련 리스크까지 겹쳐 환매 요청이 증가하였고, 레버리지 등을 통한 유동성 확보에도 어려움이 있어 사태가 악화된 것으로 예상된다. 


라임자산운용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번 환매 연기 결정은 투자 자산의 무리한 저가 매각으로 인한 수익률 저하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하며,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는 내년 연말까지 70%정도 상환할 수 있을 것이고, 플루토 TF 1호의 경우는 이미 펀드 지분 전체를 제3의 운용사에 매각하고 확정 이자를 주는 약속 어음을 발행하였으므로 해당 약속 어음의 조건에 따라 상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균형있는 정보 제공을 통해 시장 혼란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11월 부터 문제가 되는 펀드에 대해 회계 실사를 진행 중이며 결과는 내년 초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련 투자를 담당했던 임원이 해임되고, 환매 연기 발표 한 달 전에 환매중단 대상 펀드에 투자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밝혀지는 등 사태가 쉽게 진정될 기미는 보이지 않는 것 같다. 어쩌면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의 발생 여부와는 상관없이 투자자 입장에서는 본인의 투자에 불확실성이 가중된다는 사실만으로도 불안감 혹은 불만을 느끼는 것이 당연할 지 모른다. 더구나 투자 손실이 발생하였는데 해당 손실이 불완전 판매 등의 이유로 인해 본인이 애초에 생각한 투자와 다른 투자가 이루어진 결과라고 생각한다면 누구라도 손해 배상 청구의 가능성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다만, 각 사안마다 구체적인 사실 관계가 달라 손해배상 청구 근거, 적합한 분쟁 해결 방법 등에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관련 사실 및 자료의 검토 단계부터 전문가의 조력을 받는 것이 필수적이라 할 것이다. 



박정열 미국변호사 (jypark@lawlogos.com)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