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중국동포 밀집지역 계도 활동

일부 대학 개강 연기… 외국인 유학생 체류 지원 대책 마련도 실시

법무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 동포가 많이 거주하는 지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방지 안내 및 계도활동을 실시했다. 이 밖에도 법무부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대학이 개강을 연기하는 것과 관련해서 외국인 유학생 비자발급 및 체류 지원 대책 마련에도 나섰다. 

 

법무부는 6일 중국 동포밀집지역인 서울시 대림동, 가리봉동 일대에서 서울남부출입국·외국인사무소와 대림 2동 치안대책 민관협의체, 법무부 지정 동포체류지원센터 3곳 소속 직원 30명이 참석해 코로나 바이러스 방지 안내 활동에 나섰다. 

 

이번 홍보활동은 정보취득에 취약한 동포 및 단기체류 중국인 등에 대한 오프라인 홍보의 중요성을 인식해 동포사회가 능동적으로 사태에 대응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실시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인근 주민과 동포들에게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수칙 및 행동요령이 담긴 안내문, 마스크를 나눠주며 마스크 착용과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한 홍보활동을 이어갔다. 

 

이밖에도 법무부는 중국 위험지역에서의 입국제한 조치 등으로 학사 일정에 맞춰 입국하지 못해 비자가 만료된 유학생에 대해서는 비자발급 절차를 간소화해 유학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먼저 해당 유학생들의 명단을 별도로 관리해 향후 표준입학허가서만으로 비자를 재발급 받도록 지원하고 수수료를 면제해 비자 재발급에 불편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어학연수 과정의 경우에는 체류기간 만료가 임박하지만 휴강 등으로 인해 연장이 불가능한 상황이더라도 대학의 확인서를 제출받아 필요한 기간까지 체류를 허용하고, 어학연수 과정 폐강 시에도 학교변경을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등 유학생이 본인의 귀책사유 없이 불이익을 받는 경우를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행 한국어연수과정(D-4)의 경우 온라인 강의가 허용되지 않지만 대면교육 실시로 인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 등의 감소를 위해 한시적으로 온라인 강의를 허용기로 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법무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 및 대학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외국인 유학생 사증발급 및 체류관리를 실시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