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교정시설 출입시 마스크 착용… 문진표 작성·체온 측정도 거쳐야

법무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교정시설 유입 차단 조치 시행

159279.jpg

 

변호사 등 교정시설을 출입하는 모든 외부인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출입시 체온 측정도 거쳐야 한다. 교정시설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법무부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교정시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교정시설 직원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최근 감염병 감시체계 위기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 '경계'로 잇따라 상향됨에 따라 이같은 내용의 대응계획을 교정기관에 내려보냈다.

 

이에 따라 수용자와 접촉하는 교정시설 직원은 물론 교정시설을 출입하는 외부인은 모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교정기관 정문을 출입하는 모든 사람은 문진표를 작성하고 체온도 측정해야 한다.

 

불특정 다수와 접촉할 가능성이 큰 각종 교화행사와 장소변경 접견도 잠정 중단된다. 장소변경 접견은 수용자의 신청에 따라 칸막이 같은 접촉 차단시설이 없는 장소에서 하는 접견을 말한다.

 

법무부는 새로 교정시설에 입소하는 수용자의 신입거실 수용기간을 7일 이상으로 연장해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일반거실로 옮기도록 했다. 또 교정시설간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수형자 이송도 중단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