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가수 승리 구속영장 또 기각

서울중앙지법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인정키 어렵다"

10억원대의 해외 원정도박을 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에 대한 구속영장이 또 한번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구속 사유와 구속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송 부장판사는 "소명되는 범죄 혐의의 내용과 일부 범죄혐의에 관한 피의자의 역할, 관여 정도 및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승리는 지난해 5월에도 구속 갈림길에 섰으나 당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아왔다. 이후 사건을 송치받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보강 수사를 거쳐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추가해 다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이번에도 법원은 기각했다.

 

승리는 이날 오전 10시 4분께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굳은 표정으로 도착해 법정에 들어갔다. "국민들께 한 말씀 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가볍게 고개를 숙이기도 했으나 특별한 말을 하진 않았다. 2시간 30분 가량 진행된 영장심사를 받고 나오면서도 승리는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호텔 카지노 등에서 양현석(51)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함께 여러 차례 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를 받는다. 2015년 9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와 카카오톡 메신저로 여성의 나체 사진을 보낸 혐의(성폭력처벌법 위반)도 있다. 이외에도 승리는 2016년 7월 동업자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강남에 '몽키뮤지엄'이라는 유흥주점을 차리고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와 유리홀딩스 자금을 직원 변호사비로 쓴 혐의(횡령)도 받고 있다. 검찰 수사를 통해 양 전 대표와 함께 미국에서 도박 자금으로 달러를 빌리는 과정에서 사전 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도 추가됐다.

 

검찰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승리 측과 유착됐다는 의혹을 받는 윤모(50) 총경, 승리 쪽에 윤 총경을 소개한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모(46) 전 대표는 지난해 구속기소 했다.

미국변호사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