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흔들림 없이 맡은 일에 열과 성 다해달라"

이임식서 강조

158741.jpg

 

배성범(58·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은 10일 이임식에서 "안팎으로 여러모로 어려운 상황에서 흔들림 없이 맡은 일에 열과 성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배 지검장은 지난 8일 단행된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서 13일자로 고검장급인 법무연수원장으로 승진 전보됐다. 하지만 그가 현 정권과 관련된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지휘해왔다는 점에서 사실상 좌천성 승진 인사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배 지검장은 이날 이임식에서 "작년 7월 부임 이후 6개월이 안 되는 짧은 기간이지만 쉼없이 달려오다 보니 어느덧 석별의 시간이 되었다"며 "3번이나 근무한 서울중앙지검을 떠나는 아쉬움이 있지만, 국가 사회적으로 주요한 사건과 국민생활을 위협하는 범죄 수사에 부족하나마 최선을 다했기에 담담히 떠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최근 검찰을 둘러싼 형사사법 환경에 급격한 변화가 예고되고 있지만, 정의와 공정, 인권보호의 가치 구현이라는 검찰의 소명이 달라질 수 없고 국민들의 기대와 질책도 여전하리라고 생각한다"며 "결국 중요한 것은 우리들의 소명에 대한 의지와 실천, 그리고 서로 믿고 의지하며 배려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 지검장은 이성윤(58·23기)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새로 부임하는 이 검사장은 훌륭한 인품과 강직한 자세를 갖추고, 일선 수사에서도 다년간 헌신해 온 분"이라며 "앞으로 중앙지검이 올바른 검찰, 정치적 중립과 공정을 구현하는 검찰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