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검찰, '버닝썬 사건' 가수 승리 구속영장 청구

13일 영장심사

검찰이 '버닝썬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지 7개월 만에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30)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지난 8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등 7개 혐의를 적용해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승리에 대한 영장심사는 13일 오전 10시 30분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다.

 

경찰은 지난해 5월 성매매와 성매매 알선,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등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해 줄 것을 신청했다. 검찰이 이를 받아들여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검찰이 이번에 청구한 구속영장 혐의사실에는 승리가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 등지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승리가 무등록 외환거래 '환치기'로 도박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조사하던 중 승리의 또다른 외국환거래법 위반 정황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2015년 9월~2016년 1월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을 운영할 당시 업소를 유흥주점이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구청에 신고한 혐의, 유리홀딩스 자금을 직원 변호사비로 쓴 혐의, 카카오톡으로 여성의 나체 사진을 전송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