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서울중앙지검장에 이성윤… 윤석열 참모진은 대거 좌천

대검 반부패부장에 심재철… 대검 공공수사부장에 배용원

158654(1).jpg


문재인 대통령이 현 정권과 관련된 각종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을 모두 잘랐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검찰 인사 문제를 두고 윤 총장과 대립하다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으로부터 재가를 받은 후 이같은 내용의 검사장급 이상 고위 검찰 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는 8일 오후 7시 30분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32명에 대한 신규 보임 및 전보 인사를 13일자로 단행했다. 추 장관 취임 후 단행된 첫 검찰 인사이다. 이번 인사에서 5명이 고검장으로, 5명이 검사장으로 각각 새로 승진했다. 법무부는 조직 안정을 위해 이미 검사장으로 승진한 사법연수원 26기와 27기에 국한해 검사장급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서 현 정권을 겨냥한 수사를 지휘해온 대검찰청 간부 등 윤 총장의 참모진들이 대부분 좌천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관련 수사를 지휘해온 한동훈 대검 반부패부장은 부산고검 차장으로, 청와대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사건을 지휘해온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각각 전보됐다. 한 부장의 후임에는 추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출신인 심재철 서울남부지검 1차장이, 박 부장의 후임에는 배용원 수원지검 1차장이 보임됐다.


윤 총장을 보좌해온 강남일 대검 차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대검 차장 자리에는 구본선 의정부지검장이 발탁됐다. 이원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에 전보됐고, 조상준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고검 차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조 전 장관 일가 수사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 등의 수사를 이끌었던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법무연수원장으로 전보됐다.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기용됐다. 이 국장은 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로 현 정부의 검찰개혁 작업을 수행해왔다. 검찰 예산과 인사 등을 총괄하는 핵심보직인 법무부 검찰국장 자리에는 조남관 서울동부지검장이 발탁됐다. 이 국장과 조 지검장 모두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던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파견 근무를 한 경력이 있다.


심우정 서울고검 차장은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을 맡는다.


한편 법무부와 대검은 이날 하루종일 인사 협의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벌였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을 법무부 청사로 불러 인사 협의를 진행하려 했으나, 윤 총장은 "인사안을 먼저 보내야 의견개진도 가능하다"며 이에 응하지 않았다. 청와대는 이날 "모든 부처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권은 기본적으로 대통령에게 있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