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檢 '하명수사 의혹' 울산경찰 줄소환…지수대장 피의자 조사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60) 전 울산시장 측근들 비리 의혹을 수사한 경찰관들이 잇따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당한 황운하(57)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뿐만 아니라 일부 간부급 경찰관들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선거개입 여부를 집중적으로 따져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A 경정을 소환해 조사했다.


A 경정은 황 청장이 2017년 8월 울산에 부임한 뒤 발탁한 인물이다. 이후 울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김 전 시장 비서실장 박기성(50)씨의 레미콘 업체 밀어주기 의혹, 동생의 아파트 시행사업 이권개입 의혹 등 측근 비리 수사를 주도했다.


검찰은 A 경정을 상대로 송병기(57) 현 경제부시장과 김 전 시장 캠프에 몸담았던 별정직 공무원 B씨 등 일부 참고인의 조서를 가명으로 받은 경위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시 울산경찰청 수사과장으로 일한 B 총경을 지난 12일 불러 수사 과정 전반을 물었다. 지능범죄수사팀장 등 실무진도 곧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전 시장 동생의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수사했다가 지난 5월 구속기소된 C 경위 등의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자료를 다시 들여다보고 있다.


이들 증거물은 울산지검이 C 경위의 강요미수·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혐의 수사를 위해 최근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발부받아 집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