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동부지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조국 前 장관 소환 조사

140442.jpg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16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송파구 문정동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다. 조 전 장관이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사모펀드와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이달 11일 서울중앙지검에 세 번째로 출석한 이후 닷새 만이다.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조 전 장관을 상대로 감찰 중단이 결정된 과정과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부임 직후인 2017년 8월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비위 의혹과 관련한 감찰을 받았다. 그러나 청와대 감찰은 같은 해 12월 돌연 중단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 이인걸 전 특감반장 및 특감반원 등을 최근 불러 조사했다.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을 이끌었던 박 전 비서관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당시 조 전 장관이 "주변에서 전화가 너무 많이 온다"며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보고라인은 '특감반원 → 이인걸 전 반장 → 박형철 전 비서관 → 조국 민정수석' 순이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에게 당시 감찰을 지시하고 무마한 정황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