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이광철 "'고인에 유재수 정보 집요하게 요구' 사실 아냐"

靑 민정비서관 입장문…"곽상도에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고인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저열한 행위"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5일 자신이 숨진 검찰 수사관에게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수사와 관련한 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제보내용 언급에 대해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 비서관은 이날 이런 내용의 입장문을 내고 "곽 의원의 주장을 포함, 향후 고인의 비극적 사태를 이용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이를 저와 연결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단호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3일 의원총회에서 최근 숨진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수사관을 거론했다.


곽 의원은 "해당 수사관은 '이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 수사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며 울었다는 제보가 있다"면서 이 비서관이 수사관에게 전화를 몇 번이나 걸었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 비서관은 입장문에서 "사실과 다른 허구적 주장을 제보라는 이름을 달아 유포하며 고인의 비극적 선택을 치적으로 악용하는 곽 의원에게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 비서관은 "곽 의원은 제 이름을 거명하며 여러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설혹 근거가 약하더라도 국회를 존중해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기에 그간 어떤 억측도 감내해왔다"며 "그러나 이번 사안은 고인의 부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매우 저열한 행위로서 최소한의 금도를 넘어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곽 의원에게 "본인의 모습이 과연 우리 정치가 지향하는 바에 부합하는 것인지 성찰해 보시기를 감히 당부드린다"고 촉구했다.


이 비서관은 "고인의 극단적 선택으로 저 또한 매우 충격을 받았다"며 "고인이 편안하게 안식하시고 유가족들께서 평안하시기를 간절하게 기원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