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헌법재판소, 군사법원

'승무원 성추행' 몽골 헌재소장 보직 해임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우리나라 법원에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된 오드바야르 도르지(52·Odbayar Dorj)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최근 보직에서 해임됐다. 

 

도르지 소장은 지난 15일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몽골 헌재는 회의를 열고 이 사직서를 수리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달 31일 오후 8시 5분께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 내에서 여성 승무원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도르지 소장은 범행 이후 출국했다가 재입국해 출국 정지 상태에서 수사기관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도르지 소장으로부터 보관금 명목으로 700만원을 받고, 그의 출국 정지를 해제했다.

 

앞서 도르지 소장과 일행 A(42)씨는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31일 사법 경찰 권한이 있는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현행범으로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이들은 외교 여권을 제시하며 면책특권이 있다고 주장했는데, 당시 경찰은 외교부나 경찰청 본청 외사과에 면책특권 대상자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석방해 대응이 적절치 않았다는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도르지 소장은 사건 발생 후 첫 조사에선 혐의를 전면 부인했지만, 이달 6일 2차 조사에서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랬을 수 있다"고 진술을 바꿨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