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타 단체

착한법, '소비자 3법' 관철 위한 범소비자연대 구성

156451.jpg

 

착한법 만드는 사람들(상임대표 김현)은 14일 △집단소송제도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소비자권익증진기금 등 '소비자 3법' 도입을 추진하는 범소비자연대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착한법은 이날 김 상임대표와 김천주 소비자재단 이사장, 주경순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장, 이기수 전 고려대 총장, 이은영 소비자권익포럼 이사장을 범소비자연대 상임공동대표로 위촉하고 △소비자3법 추진을 위한 전문가 서명운동 △소비자 캠페인 전개 △국회의원 대상 질의서 발송 및 선거운동참여 △국무총리·공정거래위원장·국회 정무위원장 등과의 면담 추진 등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범소비자연대 관계자는 "현재의 소비자 보호 법제로는 제대로 된 소비자 권리를 보장하기 어렵다"며 "소비자 3법을 관철시키기 위해 앞장서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