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특별수사부 → 반부패수사부' 22일부터 명칭 변경

46년만에 '특수부' 역사 속으로

156669.jpg

 

검찰 특별수사부가 22일부터 '반부패수사부'로 명칭을 바꾸고 규모도 현재 7개에서 3개로 축소된다. 1973년 대검찰청에 설치된 특수부가 46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정부는 22일 이같은 내용의 개정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을 공포·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한 개정령을 공포 절차를 거쳐 시행하는 것이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검찰의 직접수사를 줄이고, 국민 생활과 밀접한 형사사건 수사를 강화하기 위해서 각급 검찰청에 둔 특수부를 반부패수사부 또는 형사부로 개편하는 것이다. 

 

또 반부패수사부의 담당 업무를 공무원의 직무 관련 범죄 및 중요 기업범죄 수사로 정했다. 개정령 시행 전에 각 부서에서 수사 중인 사건은 종전대로 수사한다. 따라서 서울중앙지검 특수부가 담당하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는 이전과 같이 진행된다.

 

개정안에 따라 서울중앙지검과 대구, 광주 3곳에만 기존의 특수부가 반부패수사부로 남고, 나머지 부산, 인천, 대전, 수원지검의 특수부는 형사부로 탈바꿈한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