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檢,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 '11개 혐의' 적용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전 교수 의혹과 관련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개시한 지 55일, '표창장 위조' 혐의로 그를 기소한지 45일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1일 자녀 입시 비리, 사모펀드 의혹 등 11개 혐의를 적용해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760.jpg

 

검찰이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의혹 핵심인물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와 동생 이후 세번째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위조해 딸의 입시에 활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또 조 전 장관 일가가 사모펀드 운영에 개입하고 투자금을 차명계좌로 돌려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위반(허위신고, 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증권사 직원을 통해 동양대 연구실과 자택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증거인멸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서도 증거위조 교사, 증거은닉 교사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지난 3일부터 정교수를 6차례 소환해 조사해왔다.

 

이에 대해 정 교수 변호인단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 "(영장심사 때) 법원에서 명확히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딸의 입시문제는 결국 인턴 활동내용 및 평가 등에 관한 것이어서 향후 재판을 통해 해명될 것"이라고 했다.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서는 "검찰이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와 정 교수를 동일시해 조씨 측의 잘못을 정 교수에게 덧씌우는 것으로 결국 사모펀드 실질 운영주체 문제에 대한 오해로 인해 생긴 문제"라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또 "(조 전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 단계에서의 사실확인 노력과 해명 과정까지도 (검찰이) 증거인멸 등으로 보고 있으나 이는 근본적 사실관계에 대한 오해라는 것이 변호인의 입장"이라며 "이 부분 역시 법원에서 명확하게 해명하겠다"고 했다.

뇌종양, 뇌경색 등 정 교수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서는 "검찰에서 요구한 CT와 MRI 영상 및 신경외과 진단서 등 필요한 자료를 이미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