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표창장 위조 혐의 사건' 정경심 교수 첫 공판준비기일 예정대로 18일 진행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 연기 요청에도 예정대로 진행키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 사건에 대한 첫 재판이 검찰과 정 교수 측의 연기 요청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18일에 열린다.

 

이날 재판은 본격적인 공판에 앞서 열리는 준비절차라 정 교수는 출석하지 않고 변호인만 출석할 가능성이 높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이 직접 재판에 출석할 의무가 없다. 

 

17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이 사건을 심리하고 있는 형사29부(재판장 강성수 부장판사)는 예정된 공판준비기일을 기일 변경 없이 이미 지정된 대로 18일 오전 11시에 진행한다.

 

정 교수 측 변호인단 역시 이날 "법원실무관으로부터 내일(18일) 공판기일이 진행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일 정 교수는 "검찰의 사건기록을 열람등사하지 못했다"며 재판 연기를 신청했다. 정 교수 측은 이와 함께 사문서위조 공소장이 '백지공소장'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도 16일 수사가 완료되지 않았다며 재판부에 기일변경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앞서 정 교수 측도 재판을 연기해달라고 신청했는데 거기 반대하지 않는다는 취지"라며 "18일까지 관련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