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감-대검

[국감-대검] 尹검찰총장, '동반퇴진론'에 "좌고우면 하지 않겠다"

여야, 조국 일가 수사 싸고 공방
윤 총장, '별장 성접대' 한겨레 보도에 사과 요구도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여상규)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도 사흘 전 물러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이슈를 놓고 여야 공방이 계속됐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여권이 검찰 개혁 운운하며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수사를 흔들고 있다"며 검찰의 수사 의지를 물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수사를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며 맞불을 놨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에게 "윤 총장은 그 자리에 똑같은 모습으로 그대로 있는데 정치권이 난리를 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권력이 검찰을 옥죄기 시작하지만, 지금 하는 그대로 증거와 범죄를 가지고 수사해달라"고 했다. 

 

156529.jpg

 

같은 당 이은재 의원은 "윤 총장이 임명장을 받는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라'고 했는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이런 당부를 거역한 것이냐"라며 "'윤 총장이 동반 퇴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는데 물러날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어떤 수사도 법과 원칙에 따라 하고 있다"며 "검찰은 좌고우면 하지 않고 정해진 절차에 따라 원칙대로 사건을 처리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여당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라며 비판했다.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검찰이 공권력의 집행자로서 국민 반반의 지지를 받는 수사를 한다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다"라며 "수사가 끝나면 검찰 내부를 돌아보라. 검찰에 대한 불신이 왜 생겼고, 문제는 무엇이었는지, 개선 방향은 무엇인지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윤 총장은 '건설업자 윤중천(58·구속기소)씨로부터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측에 공식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윤 총장은 '검찰총장이 (한겨레를) 고소하는 게 옳은 일이냐'는 민주당 금태섭(52·24기) 의원의 질의에 "지금까지 살면서 인터넷 등을 통해 입에 담을 수 없는 비난을 많이 받았지만, 누굴 고소해 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면서도 "언론으로서 해야 하는 확인없이 (의혹 보도를) 1면에 게재했기 때문에 개인 문제가 아니라 검찰 기관의 문제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보도는 검찰총장이 윤씨에게 부적절한 접대를 받았다고 인식시키는 내용"이라며 "고소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옳지만, 해당 언론도 이에 상응해 사과해야 한다. 명예훼손에 대해 사과한다면 고소를 유지할지 재고해보겠다"고 했다.

 

윤 총장은 또 이날 국감 시작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재천명했다.

 

윤 총장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검찰 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 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윤석열 검찰총장 모두발언 전문.

 

존경하는 여상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님, 그리고 위원님 여러분!

평소 검찰을 성원해 주시고, 오늘 국정감사를 위해 친히 대검찰청을 찾아주신 데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오늘 국정감사는 국민의 대표인 위원님들께 그 동안의 검찰 업무에 관해 소상히 말씀드리고 저희의 미진한 점은 개선해 나가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를 비롯한 검찰구성원들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검찰 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말씀해 주시는 위원님들의 애정 어린 조언을 성실하고 겸허한 자세로 경청하여 '국민이 원하는 검찰',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