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정경심, 5차조사 중단요청·귀가…조국 사퇴에 영향받은 듯(종합)

조서 열람도 없이 오후 3시 15분께 귀가
검찰, 추가 소환 방침…사모펀드 의혹 본격 조사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14일 다섯번째 검찰 조사 도중 중단을 요청하고 귀가했다.


이날 오후 조 장관의 사퇴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정 교수가 조 장관의 전격 사퇴 소식이 보도된 오후 2시 이후 조사 중단을 요청함에 따라 오후 3시 15분께 귀가 조치됐다.


정 교수는 이날 조서 열람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건강상 이유로 오후 5시께 귀가했던 지난 3일을 제외한 모든 조사에서 조서 열람을 꼼꼼히 마치고서 밤늦게 귀가했다.


그만큼 이날 조 장관의 사퇴 소식에 심적 동요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사의 발표 후 별도 퇴임식 대신 마지막 간부회의에서 간단히 소회를 밝힌 뒤 법무부 청사를 떠났고, 오후 4시께 방배동 자택에 도착했다.


검찰은 5차 조사가 도중에 중단된 만큼 정 교수를 추가 소환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앞선 조사에서 동양대 표창장 위조 등 자녀의 부정입학 의혹 조사를 마무리한 검찰은 지난 12일 조사부터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운용에 개입하고 차명으로 지분 투자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 교수는 앞선 조사에서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라진 노트북의 행방도 쫓고 있다.


정 교수의 자산관리를 도와온 한국투자증권 김경록(37) 한국투자증권 차장은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달 6일 자신의 승용차에 있던 정 교수의 노트북 가방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정 교수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노트북에 정 교수 관련 의혹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담겨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사퇴 이후에도 예정대로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 교수에 대한 영장 청구 및 발부 여부가 이번 수사의 성패를 결정할 '분수령'으로 여겨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