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여야, '사법·선거개혁 처리' 실무단 구성 합의

文의장·여야 4당 대표, '정치협상회의' 첫 회의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불참

156398.jpg

 

여야가 11일 검찰개혁 등 사법개혁안과 선거제 개편안을 처리하기 위한 실무단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바른미래당 손학규, 정의당 심상정,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 여야 대표 4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에서 정치협상회의 첫 회의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 다만 자유한국당 황교안(62·사법연수원 13기) 대표의 불참으로 더 이상의 구체적인 방안은 논의되지 못했다.

 

여야 합의에 따르면 실무단은 문 의장을 비롯해 각 당 대표들이 추천하는 1명씩 모두 6명으로 구성된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여야 대표들은 각종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패스트트랙 안건 등 구체적 의제에 대한 논의는 황 대표가 참석하는 2차 회의부터 시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13일부터 예정된 문 의장의 해외 순방 기간 중 실무단이 구성될 것"이라며 "정치협상 주체는 국회의장과 '초월회'에 참석하는 정당대표들로 하기로 했고, 향후 회의도 비공개가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정치협상회의 2차 회의는 문 의장이 해외순방을 마친 21일 이후 열릴 전망이다.

 

앞서 지난 7일 여야는 문 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신속처리대상안건(패스트 트랙)으로 지정된 사법·정치개혁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정치협상회의를 신설·운영하기로 합의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