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가 읽은 책

[내가 읽은 책] '칠드런 액트' (이언 매큐언 著)

종교적 이유로 수혈을 거부하는 소년 그리고 판사의 고뇌

156300.jpg

영국 고등법원(High Court) 판사인 피오나 메이에게 긴급한 사건 하나가 배당된다. 백혈병에 걸려 당장 수술이 필요한 17세의 소년 애덤과 그의 부모가 자신들이 믿는 종교의 교리를 근거로 수혈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병원이 법원에 긴급 수혈명령을 신청한 것이다. 이틀 내로 판단을 내려야 하는 긴박한 상황. 피오나는 심리를 열어 병원측과 부모측 소송대리인의 의견을 듣고 담당의사, 애덤의 아버지, 사회복지사에 대한 증인신문을 마친 후, 결정한다. 애덤을 직접 만나보기로. 소년과의 만남 그리고 그 후 피오나가 내린 판결은 애덤과 피오나 두 사람의 삶에 예상치 못한 파장을 미친다.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치료를 거부하는 미성년자에게 법원 혹은 국가는 치료를 강제할 수 있는가? 이언 매큐언(Ian McEwan)의 소설 '칠드런 액트'는 긴급 수혈명령 신청사건을 중심으로, 대립하는 당사자들의 주장과 근거, 그 과정에서 고려되어야 할 가치들 그리고 판단자인 개인이 느끼는 고뇌를 세밀하고 섬세한 필치로 묘사한다.

이 소설의 가장 인상적인 대목은 소설의 중반부에 등장하는 판결 선고 장면이다. 판사인 피오나는 이 소설의 제목이기도 한 아동법(Children Act)의 취지를 언급하며 결론적으로 병원의 신청을 받아들이는데, 길고 상세한 서술을 통해 그러한 인용결정이 환자 본인의 의사와 그의 신앙을 존중함을, 이를 배척하는 것이 아님을 밝힌다.

생명은 최고의 법익이고, 아직 판단능력이 온전히 성숙하지 않았다고 평가되는 미성년자는 보호받아야 한다. 특정 종교의 교리가 이러한 명제에 우선할 수는 없다. 그렇게 보면 이 사건의 결론은 당연히 소년을 살리는 것이 되어야 하지 않겠냐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과연, 그게 당연한 걸까? 일견 당연하다고 생각되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는 일은 문학의 역할 중 하나다. 설령 그러한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같은 대답이 내려질 수밖에 없다 하더라도. 소설이 묘사하고 있는, 판단을 내리기 위해 고민하는 과정과 그 결론은, 다양한 가치를 인정하면서도 소년과 사회를 위해 최선의 결론은 무엇인가를 고민하는 한 인간의 모습을 여실히 드러낸다.

'칠드런 액트'는 법조인이라면 피할 수 없는 ‘가치 판단’의 과정에서 우리는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하는가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소설의 후반부에는 애덤에 대한 수혈 허가결정이 소년과 판사의 삶에 어떤 극적인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도 흥미롭게 묘사된다. 한 번쯤 생각해볼만한 소재와 흥미진진한 이야기 전개라는 측면에서, 특히 법률가들에게 일독을 권하고픈 작품이다.


신철순 판사 (서울중앙지법)
리걸에듀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