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광화문 광장 메운 "조국 파면"

자유한국당 등 대규모 집회

156220_1.jpg

 

개천절 공휴일이었던 3일 오후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 등 야당과 보수 단체들이 광화문 인근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먼저 우리공화당이 오후 12시 30분부터 숭례문 앞에서 '문재인 퇴진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숭례문부터 서울역까지 세종대로 300m 왕복 10차선을 대부분 채웠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당 추산 20만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오후 1시부터는 자유한국당이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같은 시각 교보빌딩 앞에서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문재인 하야 광화문 100만 투쟁대회'를 진행했다. 투쟁본부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총괄 대표를,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충괄 본부장을 맡고 있다.

 

집회로 인해 광화문 남쪽광장부터 서울역 4번 출구 앞까지 세종대로 2.1km 구간 10차선 도로의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됐다. 종각역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8차선 도로도 차량이 전면 통제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조국을 지키기 위해 국정을 파탄 내고 안부도 무너뜨리고 있다. 대통령이 제정신인지 의심스럽다"며 "(조국을)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지난번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시위하는 것을 봤나. 그 좁은 골목에 200만이 찰 수 있겠느냐"며 "이 광화문은 서초동 대검찰청 도로보다 훨씬 넓다. 그들이 200만이면 우리는 오늘 2000만이 왔겠다"고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