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법무장관 만찬' 신임 검사장 교육에 대검 참모 전원 불참

'조국-윤석열 참모진 만남' 불발할 듯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대대적으로 수사 중인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찰청 참모진이 신임 검사장 교육에 전원 불참하기로 했다.


사흘간 열리는 검사장 승진자 교육에는 법무부 장관 만찬 일정이 포함돼 있어 검찰 수뇌부와 조 장관 사이에 껄끄러운 분위기가 조성될 가능성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25일 법무부와 대검에 따르면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서 진행되는 검사장 승진자 교육에 조 장관 등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는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을 비롯한 대검 검사급 고위 간부 7명 전원이 불참한다.


이에 따라 지난 7월말 정기인사에서 승진한 검사장 14명 가운데 많아야 절반인 7명이 교육에 참석할 전망이다.


교육 첫날인 30일은 윤 총장, 마지막 날인 다음 달 2일은 조 장관과 만찬이 예정돼 있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의 최측근 참모이자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를 지휘하는 한 부장이 '신임 검사장' 자격으로 수사 대상자인 조 장관과 자리를 함께 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도 내놓는다.


이에 대해 대검 관계자는 "대검에 근무하는 신임 검사장들은 과거에도 일정이 맞지 않아 교육에 거의 참석하지 못했다"며 "이번에도 같은 이유로 법무연수원에 교육 참석이 어렵다고 통보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