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안미현 검사 "曺장관 가족 수사 발언 내가… 검사들, 들러리 아니었다"

"올바른 검찰개혁 원할 뿐 조 장관 장관직 유지는 내 관심사 아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의정부지검(지검장 구본선)을 방문해 일선 검사들을 만나 '검사와의 대화'를 진행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검사들을 들러리 세웠다"는 뒷말이 나오자 안미현(40·사법연수원 41기) 검사가 반박에 나섰다.

 

안 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책임감으로 야근을 불사하며 소신껏 일해온 것밖에 없는 내 동료들은 졸지에 들러리가 돼 있었다"며 "국민이 검찰을 믿지 못하는 것보다 더 많이 나는 언론을 믿지 못하겠다"고 썼다.

 

그는 "검사와의 대화 때 나는 도시락 뚜껑조차 열지 않았다"며 "그 자리가 누구보다 불편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다른 검사들과 장관께서 식사를 하는 동안 식사를 하지 않고 있던 내가 발언을 한 것"이라며 "이후 다른 검사들은 침묵으로 의사표현을 대신하거나 정중하되 소신있게 자기의 의사를 표현했다"고 했다. 이어 "발언을 한 검사이건 침묵한 검사이건 단 한명도 위축되거나 꿔다놓은 보릿자루마냥 멍하게 있던 검사는 없었다"고 전했다.

 

안 검사는 사진을 찍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내가 장관께 이 자리를 비공개로 진행하신 것은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으시기 위함이라 여겨지는데 대화 중간중간 사진촬영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 생각되니 다음 검찰청부터는 사진촬영을 하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면서 "장관께서 그 즉시 단체사진 찍지 말고 끝내자고 했고 법무부 직원이 대화 중간 촬영한 사진도 본인 얼굴 외 사용하지 않겠노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안 검사는 "개혁을 하지 못하실 것 같으면 그 자리를 내려 놓으심이 좋을 것 같다는 발언, 장관 가족 수사에 대한 발언 모두 내가 했다"며 "장관 지지자 중 발언을 한 검사를 비난하고 싶으시다면 나를 비난하시면 된다"고 했다.

 

그는 글 말미에 "나라가 조국 장관 지지자와 반대자 둘로 나뉘었다"면서 "그러나 그 자리에 있던 검사들을 둘 중 어느 편으로 편입시키지 말아달라"고 썼다. 이어 "그 자리에 있던 평검사들은 나 때문에 들러리 취급될 그런 사람들이 아니고 그저 세금이 아깝지 않게 일하는 훌륭한 이들"이라며 "나는 올바른 방향으로의 검찰개혁을 원할 뿐이고 조국 장관의 장관직 유지 여부는 내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