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조국 자녀 인턴 증명서 의혹' 한인섭 원장, "억측이 진실 가리지 않길"

"20일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 받아… 의혹 해소될 것으로 기대"
"언론 취재 과잉에 출근과 근무, 생활에 애로 많아" 호소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지낸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딸과 아들에 대한 인턴 허위증명서 발급 의혹과 관련해 "과도한 억측이 진실을 가리지 않았으면 하고 차분히 사실이 밝혀지길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과 법조출입기자단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지난 20일 오후 참고인으로 검찰에 나가 진술했다"면서 "문답에 대략 6시간, 조서확인에 2시간 남짓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10년전, 6년전의 상황에 대해 상세히 기억하긴 어렵지만 아는 범위 내에서 나름 충실하게 설명했다"며 "점차 의혹이 해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폭풍 속에서 진실이 제 모습을 드러내기란 참 어렵다"며 "의혹 증폭에는 한 건, 하루로 충분하지만, 그 반박과 해명에는 많은 노력과 시간이 소요된다. 더구나 어제 일어난 일도 아닌데, 상식과 경험칙에 부합하지 않는 의혹 제기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의혹이 곧 사실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 원장은 또 자신에 대한 언론 취재와 관련해 "형사정책연구원 출근과 근무에 애로가 많다"며 "새벽에 출근했더니 '도둑출근'이라 하고, 회의준비에 차질이 있을 정도의 상황인지라 연가처리를 했더니 '꼭꼭' 숨었다고 한다. 쉽지않은 환경에서 정상적으로 업무협의와 지시도 하고 대외 MOU도 체결하는 등 원장으로서의 업무수행에 영향이 없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기자들의 취재가 직장이 아닌 집 부근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주거지는 프라이버시가 존중돼야 하는 공간이고 이웃 주민들도 공동으로 거주하는 곳"이라면서 "아파트 건물 안과 주차장에 기자들이 드나들며 사진을 찍고 비밀번호를 눌러야 출입할 수 있는 주민전용공간에 함부로 들어와 집 현관문 앞까지 와서 숨어 있거나 문을 두드리는 일이 거듭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컴컴한 복도에 숨어 있던 기자와 갑자기 맞닥뜨려 쇼크상태에 이른 일도 있었다"며 "이웃과 가족들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저희 집 부근에서 취재활동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