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대검서 한달 전 확인

수형인 DNA DB서 동일 DNA형 확인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가 한달 전 특정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대검찰청(총장 윤석열)에 따르면 대검 DNA화학분석과는 지난달 9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DNA 신원확인 요청을 받아 같은 날 신원 정보를 회신했다. 현재 대검과 경찰(국과수)은 DNA 정보를 수시로 상호 교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 검색 및 사건정보 동시전송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111.jpg

 

정용환(44·사법연수원 32기) 대검 DNA화학분석과장은 "경찰에서 보관중이던 압수물 가운데 유의미한 자료가 나와 국과수가 이를 토대로 DNA를 검출해냈다"면서 "대검에 DNA 신원확인조회 여부를 요청했고 검찰은 확보하고 있던 데이터베이스에서 동일한 DNA형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 2010년 7월 'DNA 데이터베이스 신원확인정보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이후부터 교도소에 수감된 수형인 등에 대한 DNA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운영해오고 있다. 검찰은 법 시행 이후 뿐만 아니라 이전에 저지른 형사사건으로 형이 확정돼 수감 중인 수형자들의 DNA도 확보해 보관 중이었기 때문에 이번에 경찰이 요청한 DNA와 일치하는 정보를 특정할 수 있었다. 경찰이 DNA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유력 용의자로 지목한 이모씨는 1994년 충북 청주에서 처제를 성폭행한 뒤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확정받아 현재 부산 교도소에 수감중이다.

 

정 과장은 "과학기술의 발달로 극소량의 DNA를 복제·증폭해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대검 데이터베이스에서 관리중인 강력범죄자 DNA 정보는 약 16만건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사망하거나 무죄판결을 확정받은 경우에 DNA 정보가 삭제된다"며 "이번 사건에서도 용의자가 사망했다면 특정되지 않았을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앞서 수원지검 형사1부는 지난해 12월 화성연쇄살인 9번째 사건 기록을 재검토하던 중 피해자 유류품에서 채취한 DNA에 대해 정밀감정을 실시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기록 및 압수물은 검찰에 '영구보존'된 상태였다. 하지만 당시 유의미한 정보는 발견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