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조국 장관 5촌조카 구속… 법원 "증거인멸 우려"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16일 구속됐다. 검찰이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수사를 개시한 이후 조 장관의 친·인척이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조씨에 대한 영장심사를 실시한 다음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임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이 소명되고, 범행 전후 일련의 과정에서 피의자의 지위 및 역할, 관련자 진술내역 등 현재까지 전체적인 수사경과 등에 비춰봤을 때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밝혔다.

 

조씨는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와 두 자녀 등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블루코어밸류업 1호'의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인물이다. 

 

그는 검찰 수사 시작 전 출국했다가 지난 14일 입국과 동시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됐다. 조씨를 체포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해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리걸에듀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