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조국 "법무장관 임명되면 가족 관련 수사보고 일체 금지"

국회 기자간담회서 밝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가족의 입시와 사모펀드, 부동산, 학원 재단 관련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 등 검찰 수사와 관련해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가족에 대해 수사 보고를 일체 금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족이 수사 대상이면 법무부 장관으로서 제대로 일을 할 수 있겠냐'는 질의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155500.jpg

 

그는 "(가족 관련 수사 보고 금지) 지시가 없더라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보고하지 않을 것"이라며 "검찰 수사 결과에 따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위주의 정부 당시 검찰과 법무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일이 얽히다보니 국정농단이 벌어진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의 일을, 법무부는 법무부는 법무부의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검찰이 공직후보자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윤 총장이 법과 증거에 따라 수사를 전개할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어떤 평가라도 향후 수사에 영향을 주게 돼 언급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조 후보자는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저는 물론 처도 사모펀드 구성이든 운영이든 그 과정을 알 수가 없었고 관여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민정수석이 되고 난 뒤 개별주식을 보유하는 것이 좋지 않다는 얘기를 듣고 펀드에 투자하면 되겠냐고 공식적인 질문을 했는데, 펀드투자는 허용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사모펀드는) 이른바 '블라인드 펀드'로, 보고서를 찾아봤는데 '본 펀드 방침상 투자대상을 알려드릴 수 없다'고 나와 있다"며 "어디에 투자되는 것인지 투자자에게 알려주지 않게 설계돼 있다. 알려지면 불법이라 모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2~3일로 예정됐던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이날 간담회를 자청했다.

 

그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국회 청문회를 통해 소명하는 것이 최우선이라 생각하면서 청문회가 열리기를 기다려 왔다"면서 "어떤 형식이나 방법이더라도 논란에 충실하게 답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간담회 개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의 과분한 기대에도 불구하고 실망을 안겨드렸다. 개혁과 진보를 주창했지만 많이 불철저했다"며 "젊은 세대들에게 실망을 줬고, 국민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만 조 후보자는 "사회개혁에 적극 참가해온 학자로서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법무부 장관 지명을 받아들였고, 국민들이 기회를 준다면 한계에도 불구하고 다해야 할 소명이 있다"면서 자신이나 가족 관련 논란을 이유로 자진사퇴할 뜻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해도 자녀들에 대한 공격은 멈춰달라. 허물도, 책임도 제게 물어달라"며 가족에 대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