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조국 후보자 "청문회 무산… 기자간담회 통해 의혹 설명"

2일로 예정됐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무산된 가운데 조 후보자가 청문회 무산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국민 기자회견을 열어 의혹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조 후보자는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나와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155320.jpg

 

이날 여야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증인 채택 문제 등을 두고 막판까지 공방을 벌였다. 그러나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했고, 2~3일 이틀로 예정됐던 인사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조 후보자는 먼저 "청문회가 열리길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무산되어 무척 아쉽다"며 "지난 3주, 고통스러웠다. 제 주변을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부끄러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수한 의혹 제기가 있었지만, 제가 직접 답할 수 없었기에 숨이 막히는 듯 했다"며 "진실에 기초하여 이루어져야 할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의혹만으로 뒤덮여 끝날까 우려했다"고 호소했다. 

 

조 후보자는 "현재 진실은 정말 무엇인지 궁금해 하시는 국민들이 많으실 것으로 생각하고 국회청문회가 무산되어,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해드릴 기회가 없어졌다"며 "국민들께서 직접 진실이 무엇인지를 판단하실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게 장관 후보자의 도리라고 생각해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 자리에서 국민 앞에 저의 마음을 모두 열겠다. 의혹에 대해서는 충분히 설명해 드리고, 불찰이 있었던 부분은 사과드리겠다"며 "많은 한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왜 이 자리에 서있는 것인지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기자회견 여부를 묻는 취재진에게 "밤을 새워서라도 질문을 받고, 모든 답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에따라 오늘 오후 3시쯤 국회 본청에서 시간 제한 없이 기자간담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