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檢, 조국 후보자 의혹 관련 서울대·고려대·부산대 등 전격 압수수색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각종 고발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검사장 배성범)이 27일 조 후보자의 딸과 관련된 대학 등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에 나서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조 후보자 가족의 입시, 사모펀드, 부동산, 학원 재단 등 관련 사건 수사를 위해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고려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경남 창원 웅동학원 재단 등 의혹과 관련된 장소들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765.jpg

 

검찰은 먼저 노환중 현 부산의료원장이 양산 부산대병원 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소속 조 후보자 딸에게 교수 재량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규정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6년부터 3년간 한 학기당 200만원씩 총 6번의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입학한 학기에서 유급을 당한 뒤 휴학했지만 의전원 측에서 2015년 7월 외부장학금에 대한 예외규정을 추가해 의전원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되면서 계속 장학금을 받을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부산시청 건강정책과 등에도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노 원장의 부산대병원 원장 임명 과정에서 특혜나 규정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를 가려줄 증거자료를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원장은 조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주고 그 대가로 부산의료원장이 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조 후보자의 딸이 한영외고 재학 중 인턴십을 하고 논문 등을 작성했던 단국대와 공주대, 인턴 활동 등을 자기소개에 기재해 합격한 고려대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입학 과정에서 규정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서울 역삼동 사무실과 조 후보자의 가족들이 운영하고 있는 경남 창원 웅동학원 재단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펀드 투자·운용 내역과 학교법인 회계 관련 기록 등을 확보해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해 나갈 방침이다.

 

조 후보자 관련 고소·고발 사건들은 최근까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됐었다. 그러나 이날 특수2부가 압수수색을 나간 것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사건의 성격을 감안해 수사주체를 변경했다"며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실체적 진실을 명확히 밝혀내기 위해 형사부가 아닌 특수부에서 수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수사의 신속성과 효율성을 고려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