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조국 인사청문회, 다음달 2~3일 '이틀' 열린다

국회 법사위 여야 3당 간사 합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다음달 2~3일 이틀간 열리게 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여상규) 여야 3당 간사들은 26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다.

 

154974.jpg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56·사법연수원 18기) 의원은 간사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가 직접 국민에게 설명을 할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보고 2일을 넘어 3일까지 인사청문회를 하는 방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회동에서 민주당 송 간사는 청문회를 하루만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55·25기) 의원은 사흘을 주장했고,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이 절충안으로 이틀을 제안해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국회에서 청문회 일정을 잡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청문회에서 국민의 대표의 질책을 기꺼이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는 소상히 밝히겠다"며 "성실하게 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야 3당 간사들은 추가 협상을 통해 청문회 증인·참고인 범위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법사위는 전체회의를 열어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하는 한편 자료 제출, 증인·참고인 출석요구 절차 등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그러나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놓고 여야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증인·참고인 채택 과정에서 여야가 대립할 가능성도 있다.

 

송 의원은 "적법하게 절차를 처리하려면 내일은 전체회의를 열어 결정을 해야 한다"며 "정치 공세로 보이는 야당의 증인 채택 요구도 있었던 만큼 미리 단정해서 야당이 요구하는 증인을 모두 신청해야 한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했다.

 

반면 김 의원은 "이번주 수요일까지 서면질의서 송부와 증인·참고인 출석요구서 발송을 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야당이 요구하는 증인·참고인에 대해 일체의 거부 없이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