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검, 인사단행 맞춰 직제개편...업무연속성 확보 차원

서울중앙지검(지검장 배성범)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의 공소유지를 위해 기존 수사팀 인력을 상당수 특별공판부로 이동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업무연속성을 확보해 진행 중인 사건을 최대한 빠르게 끝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서울중앙지검은 6일자로 단행된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 중간 간부 인사 단행과 함께 직제를 새로 편성했다. 서울중앙지검 1~4차장검사와 부장검사를 비롯한 수사·지휘라인이 재조정됐다.

 

5512.jpg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공소유지를 위한 특별공판팀은 서울중앙지검 2차장 산하에 새로 설치됐다. 특별공판팀은 신봉수(49·사법연수원 29기) 2차장검사가 이끈다. 그는 직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시절부터 이 사건을 전담해 왔다.

 

특별공판팀은 검사 18명으로, 대부분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수사에 참여했던 기존 특수부 검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별공판팀에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직접 조사한 박주성(41·32기)·단성한(45·32기) 부장검사도 포함돼 있다. 이들은 이번 인사에서 각각 부천과 성남지청 형사4부장으로 각각 승진 전보됐으나 파견 형식으로 공판 업무를 담당한다.

 

서울중앙지검은 또 가장 큰 현안인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분식회계 의혹 수사팀도 정비했다.

 

그동안 특수2부가 하던 삼바 수사는 앞으로 특수4부가 맡는다. 이복현(47·32기) 신임 특수4부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박영수(67·10기) 특검팀에 파견돼 관련 의혹을 수사한 경력이 있다. 이 부장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삼성 다스 해외소송비 대납 의혹 등을 수사했다.

 

이 밖에도 서울중앙지검은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사건과 이 전 대통령 공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공판 등을 한 곳으로 모을 필요성도 논의됐으나 결국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사건과 이 전 대통령 공판 공소유지는 기존처럼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에서 담당하기로 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