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팀 탐방

[팀 탐방] 법무법인 바른 ‘기업진단 컨설팅 연구회’

중견·중소기업 법적리스크 진단·로드맵 등 제시

"기업환경이 다변화되면서 중견·중소기업에게도 내·외부 리스크와 규제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종합 컨설팅과 맞춤형 법률 자문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법무법인 바른(대표변호사 박철)이 지난 3월 신설한 '산업별 기업진단 컨설팅 연구회'가 중견·중소기업 대상 기업자문을 고도화하는 과정에서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154901.jpg
박재필(왼쪽 다섯번째) 기업진단 컨설팅 연구회장이 팀원들과 바른빌딩 옥상정원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지훈 외국변호사, 조은주·전승재 변호사, 백광현 부회장, 박 대표변호사, 최재웅·한태영 변호사.

 

바른은 올 초부터 '국내 톱클래스(Top Class) 송무역량을 바탕으로 자문에서도 막강한 로펌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전사(全社)적 노력을 기울여왔다. 연구회는 '고객 맞춤형 토털서비스'를 지향하며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바른에서 △산업별·기업별 현황 분석 및 진단 △법적리스크 진단 △종합 솔루션 및 로드맵 제시 등을 위한 싱크탱크로 기능하고 있다. 로펌 내 각 분야 전문가들의 협업을 촉진하고 소속 전문가와 클라이언트를 이어주는 연결망 역할도 한다.

 

공정거래·M&A·해외투자 등

전문가 사안별로 합류

 

바른은 연구회 형태가 기업 자문의 내실을 다지면서도 외연을 넓히는 데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 최근 45개팀으로 직제개편을 완료한 바른은 구성원들이 연구회를 중심으로 산업별 법률 리스크를 진단하는 연구를 진행하면서, 기존 팀이나 고문 등과의 연계를 차례차례 강화해 장기적으로 촘촘한 자문 시스템을 구성해 가겠다는 복안이다.

 

연구회 회장은 박재필(58·사법연수원 16기) 대표변호사가, 부회장은 백광현(43·36기) 변호사가 맡고 있다. 이 밖에도 최재웅(40·38기)·한태영(38·41기)·조은주(36·변호사시험 1회)·전승재(36·변시3회)·장은진(32·변시6회)·최예은(32·변시6회) 변호사와 최지훈 외국변호사 등이 포진했다. 공정거래, 기업 인수합병(M&A), IT, 인사노무, 해외투자, 외국법 등 각 분야 전문가가 사안별로 합류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법률서비스, 사후해결 중심에서

사전예방적 서비스로

 

박재필 대표는 "기존 법률서비스는 사후해결이 중심이었고, 컴플라이언스도 공정거래·노동 등 일부 분야에 국한된 한계가 있었다"며 "산업 현황과 이슈별 쟁점에 대한 집중적 연구를 바탕으로 종합 진단 시스템을 갖추고 산업별 공통 리스크에 대해서는 사전적 예방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래에 조직을 이끌어갈 젊은 변호사들에게 연구·발표 및 자문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른은 우선 국내 기업환경을 △외식 △IT △유통 △블록체인 △엔터테인먼트 △e-커머스 △건설 △방송·통신 △광고·미디어 △전기·전자 △서비스 △헬스케어 등 14개 산업군으로 분류했다. 각 산업군에 우선 제공되어야 할 법률서비스를 △공정거래 △기업지배구조 △인사노무 △정보보호 △지식재산권 △준법감시·부패방지 등 6가지 항목으로 체계화한 뒤, 기업별·산업별 맞춤형 세부 법률서비스 항목도 구성했다. 

 

백 변호사는 "기업을 직접 방문하고 연구회 관련 설명을 하면서 종합적 기업진단의 필요성을 설명한다"며 "아파서 찾아오기 전에 왕진을 나가 치료하는 주치의 개념이다. 이 같은 법률서비스를 중견·중소기업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부전문가 함께

특정산업 현안·이슈, 분기별 발표도

 

연구회는 올 초부터 각 분야 전문 변호사와 외부 전문가가 함께 특정 산업의 현안과 이슈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분기별로 발표하고 있다. 지난 3월 대치동 바른빌딩에서 개최된 제1회 세미나에서는 전문가들이 공정거래법을 중심으로 외식산업을 진단했다. 지난 6월 제2회 세미나에서는 개인정보보호법 등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산업을 진단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회 간사를 맡고 있는 최재웅 변호사는 "전속 법무팀이 없는 중견·중소기업 중에는 자신에게 어떤 리걸리스크가 있는지 모르는 경우도 많다"며 "A기업이 겪은 법률이슈와 해법이 같은 산업군에 속한 B기업이나 연계된 제품을 생산하는 C기업에도 응용 적용될 수 있다는 연계성 고려를 강화하는 한편 진단결과를 서면과 함께 전산식 매뉴얼로 기업에 제공해 활용도를 높이는 등 새로운 법률 서비스도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