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간

[신간] 프레디쿠스 (임영익 著)

인공지능 판사, 인공지능 변호사! 정말 가능 한 것인가?

154812.jpg

인공지능 판사라고 불리는 '재판 예측기'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패턴을 찾고 예측으로 나아가는 예측적 인공지능의 상징물이다. 예측은 자연지능의 본성이면서 인공지능의 진면목이다. 프레디쿠스는 인공지능 판사의 원리를 국내 최초로 소개하면서 그 속에 숨은 예측기계와 미래의 미래를 상징하는 메타 인공지능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한다. 프레디쿠스는 자연적 예측지능과 기계적 예측지능을 동시에 상징하는 단어이다. 


저자 임영익은 현직 변호사다. 법률인공지능을 연구하는 인텔리콘 메타연구소의 창립자이기도 하다. 저자는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 법률시스템을 개발했다. 2016년 세계 법률 인공지능 경진대회(도쿄)와 2017년 세계 법률 인공지능 경진대회(런던)에서 연속 2회 우승한 법률 인공지능의 개척자다. 그는 이 책을 통해 실제 법률인공지능을 연구 개발한 경험을 바탕으로 딥러닝, 예측지능, 인공지능 판사, 메타 인텔리전서 대해 이론과 사례를 넘나 들면서 박진감 있게 들려 준다.

미래를 예측한다는 것은 구미 당기는 일이다. 시절이 좋으면 좋은 대로, 경기가 어려우면 어려운 대로 잘 본다는 점집 마다 문전성시를 이루는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미래를 예측하고 싶어하는 것은 생존을 위한 동물적 본능의 발현이다. 예측지능은 자연지능의 본질이다.

인간의 뇌는 후천적인 학습을 통해 고도의 지능인 ‘언어지능’을 획득했다. 고도의 지능은 다시 ‘생각’을 만들어내고 생각은 더 강력한 예측 욕망을 만들어냈다. 이 예측욕망은 예측지능과 상호 작용하면서 끝 없이 확대 된다. 이제 예측지능은 인공지능과 결합 하면서 상상하기 어려운 세계를 펼쳐 나간다.

인공지능은 과거 수학이나 과학이 침투하기 어려운 분야도 빅데이터를 통해 숨은 패턴을 찾아 낸다. 그 패턴으로 미래를 예측한다. 컴퓨터를 기반으로 하는 기계적 예측지능은 속도나 효율성 면에서 인간지능과는 비교할 수 없다. 특히 딥러닝 같은 머신러닝 알고리즘은 데이터 학습을 통해 차원이 다른 예측능력을 보여 준다.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해진 인공지능은 무시무시한 예측지능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것을 바탕으로 거의 모든 비즈니스가 예측 비즈니스로 변신하고 있다.

온라인 마켓의 절대강자 아마존은 ‘내 마음을 알아내는 기술’로 유명하다. 아마존의 ‘상품 추천 시스템’은 고객의 방문 이력과 구매 패턴 등을 분석한다. 숨은 패턴을 알아내 적절한 상품을 개인별로 추천해 준다.

넷플릭스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아마존과 넷플릭스의 성공은 ‘비즈니스는 예측이다’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냈다. 많은 기업들이 예측 분석을 통해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미리 예측해서 상품을 개발하거나 추천하고 이탈 고객을 미리 예측해 개별 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있다.

비즈니스 분야를 넘어 인간의 욕망이 미치는 모든 분야에 예측지능은 발현된다. 미국의 뉴욕 경찰은 예측형 치안 시스템을 도입했다. LA 경찰도 예측 치안 시스템을 가동 중이다. 태풍과 지진 등 기상재해도 예측한다. 컴퓨터는 인간 두뇌의 본질인 예측지능을 모방하면서 두뇌 밖의 또 하나의 두뇌, 엑소브레인으로 발전하고 있다. 엑소브레인의 핵심인 인공지능은 극강의 예측지능으로 발현된다. 이것이 인공지능의 진면목이다. 그렇다면 인공지능의 미래는 어떤 식으로 펼쳐 질 것인가?


‘프레디쿠스’를 통해 전말을 확인 할 수 있다.

책의 구성은 3부로 되어 있다.

1부 ‘욕망의 알고리즘’은 예측의 세계와 인공지능에 관한 이야기다. 이 두 분야의 발전 속에 숨어 있는 ‘컴퓨테이셔니즘’이라는 거대한 패러다임도 함께 소개한다.

2부 ‘딥 체인지’는 머신러닝과 딥러닝에 대한 이야기다. 저자는 “현대적 인공지능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딥러닝을 이해해야 한다”면서 “딥러닝은 수학적으로나 기술적으로 복잡하고 난해한 측면이 있지만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3부 '메타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 판사와 인공지능 변호사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책에서 “법률인공지능은 그 자체로도 흥미진진하고 인공지능의 특징과 미래를 알려주는 거울”이라고 했다. '법률인공지능'에는 인공지능을 구현하기 위해 구상했던 거의 모든 방법론을 적용해야 하고 새로운 추론기능을 구현하기 위한 혁신적 알고리즘도 개발해야 한다.

책은 마지막으로 메타 인공지능(meta-AI)이라는 개념을 소개한다. 생소한 개념이다. 메타 인공지능은 인공지능의 미래를 상징한다. ‘메타’는 스스로를 포함하며 전체를 아우른다는 의미다. ‘인공지능을 만드는 인공지능’이 메타 인공지능의 한 사례다.

데이터만 있으면 자동으로 딥러닝 모델을 디자인해 주는 구글의 자동화 머신러닝 클라우드 플랫폼, 마이크로소프트와 케임브리지 대학교가 공동으로 개발한 머신러닝 기반의 자동코딩기술 ‘딥코더’와 같은 개념이다. 외에도 다양한 메타 인공지능 사례를 통해 미래의 방향성을 암시한다.

저자는 “미래의 인공지능은 메타성의 획득이며 예측지능의 상징인 프레디쿠스가 출몰할 것”이라고 마무리한다.


저 자 : 임영익
출판사 : 클라우드나인
출간일 : 2019. 7. 20.
페이지 : 336쪽
정 가 : 20,000원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