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대검 차장 강남일, 서울고검장 김영대… 서울중앙지검장 배성범

법무부,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39명 인사 단행

154745_1.jpg
강남일 대검 차장, 김영대 서울고검장,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노정연 대검 공판송무부장

 

대검찰청 차장에 강남일(50·23기)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이, 서울고검장에 김영대(56·사법연수원 22기) 서울북부지검장이 각각 기용됐다. 대검 중수부 폐지 이후 한층 입지가 높아지면서 관심을 모았던 서울중앙지검장에는 배성범(57·23기) 광주지검장이 전격 발탁됐다.


법무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의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39명에 대한 승진 및 전보 인사를 31일자로 단행했다.

 

154745_2.jpg


이번 인사에서는 사법연수원 22기 3명과 23기 1명 등 4명의 고검장급 승진과 함께 24기 1명, 25기 6명, 26기 5명, 27기 2명 등 14명이 새로 검사장급으로 발탁됐을 뿐만 아니라 21명이 전보되는 등 대폭적인 인사가 이뤄졌다. 이들은 전날 출범한 윤석열(59·23기) 신임 검찰총장 체제에서 일선 검찰 조직을 이끌게 된다.


법무부는 "윤 총장의 취임에 따라 그동안 사직 등으로 발생한 검사장급 이상 결원을 충원하고, 그에 따른 후속 전보 조치를 하기 위한 것"이라며 "신임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검찰 지휘부를 조속히 개편해 조직의 쇄신 및 활력을 도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종래 신임 검찰총장 취임 시 사법연수원 윗 기수와 동기 검사장들이 모두 용퇴하던 관행에서 벗어나,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는 고검장급 및 검사장급에 사법연수원 윗 기수와 동기가 다수 보임됐다"며 "검찰 조직의 운영도 시대적 변화와 흐름에 따라 기수와 서열 위주가 아닌, 업무와 전문성을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사회적 요청을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그동안 윤 총장과 서울중앙지검에서 손발을 맞췄던 인사들이 검사장으로 대거 승진했다. 서울중앙지검 이두봉(55·25기) 1차장은 대검 과학수사부장에, 박찬호(53·26기) 2차장은 대검 공안부장에, 한동훈(46·27기) 3차장은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 기용돼 윤 총장의 참모 역할을 맡게 됐다.


노정연(52·25기) 서울서부지검 차장은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발탁되면서 역대 3번째 여성 검사장으로 기록됐다. 노 검사장은 노승행(79·사시 1회) 전 광주지검장의 딸이자 조성욱(57·17기) 전 대전고검장의 아내로, 동생인 노혁준(49·25기) 서울대 로스쿨 교수와 제35회 사법시험에 나란히 합격하면서 화제가 됐던 인물이다.


이와 함께 24기에서는 박순철(55) 인산지청장이 창원지검장에 승진 기용됐다. 25기에서는 이주형(52) 서울남부지검 1차장이 대구고검 차장으로, 조재연(56) 창원지검 차장이 제주지검장으로, 조종태(52) 성남지청장이 광주고검 차장으로, 최경규(56) 서울북부지검 차장이 청주지검장으로 발탁되는 등 모두 6명이 승진했다.


26기의 경우 노정환(52) 인천지검 2차장이 대전고검 차장에, 법무부 대변인 출신의 문홍성(51)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대검 인권부장에, 심우정(48) 대검 과학수사기획관이 서울고검 차장에, 조상준(49) 부산지검 2차장이 대검 형사부장에 기용되는 등 5명이 승진했다. 27기는 이원석(50) 해외불법재산환수 합동조사단장이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승진 기용됐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대검의 주요 보직에 검사장급으로 처음 진입한 사법연수원 26~27기를 보임하는 등 기수와 서열 위주의 경직된 관행을 탈피한 인사를 통해 조직에 활력을 부여하고 분위기를 일신했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이번 인사에서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은 유임됐다.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입법 추진 업무의 연속성을 위해 김 차관을 유임시켰다는 게 법무부의 설명이다. 오는 9월 국제검사협회(IAP) 회장에 취임할 예정인 황철규(55·19기) 부산고검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보임됐다. 박균택(53·21기) 광주고검장은 법무연수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 간의 고소·고발 사건을 맡아 정계 안팎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의 수장에는 송삼현(57·23기) 제주지검장이 기용됐다. 최근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윤 총장과 막역한 사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던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수원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고, 신임 검찰국장에는 이성윤(57·23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발탁됐다.


한편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서 대전·대구·광주고검장 등 고검장급 3자리와 부산·수원고검 차장,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등 검사장급 3자리를 공석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윤 총장 임명이 불러온 대규모 검사장급 사직을 모두 반영해 후속 승진 인사를 전면 시행할 경우, 급격한 보직변동으로 인한 일선 업무의 공백이나 업무 인수·인계의 비효율성 등 부작용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