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수원지검, 1000억대 자금 은닉 '아바타 카지노' 일당 기소

58.jpg

 

해외에 서버를 두고 필리핀 호텔 카지노를 생중계하는 일명 '아바타 카지노'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1000억대의 자금을 은닉한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욱준)는 해외로 달아난 도박 사이트 운영자 A씨를 도박공간 개설 등 혐의로 기소 중지하고 인터폴 적색수배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로부터 받은 수익금을 가상화폐로 바꿔 범죄수익 자금을 세탁한 내연녀 B씨와 동서 C씨는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아바타 카지노'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2017년 12월부터 이듬해 10월까지 이 사이트를 통해 도박을 한 사람들로부터 도박자금을 입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도박 자금은 총 1006여억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B씨와 C씨는 이 중 각 7억9600여만원, 22억2800여만원을 받아 가상화폐 거래 등을 통해 불법자금을 세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자금추적과 압수수색 등을 통해 이들로부터 48억9000여만원 상당의 현금, 부동산 등을 확보해 추징보전 조치했다고 밝혔다. 도박자금 규모가 커 범죄에 가담한 공범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A씨 등이 유죄 판결을 확정받으면 확보한 금액을 환수할 예정"이라며 "자금세탁 범죄를 지속적으로 수사해 범죄수익금을 박탈하고 범죄의 동기를 차단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