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불법으로 돈 받고 '맞춤형 채용공고'

수원지검, 전 용인디지털산업진흥원장 등 구속기소

58.jpg

 

수천만원을 받고 불법으로 직원을 채용한 전 용인시 산하기관장과 취업희망자들에게 돈을 받고 채용을 청탁한 전 용인시장 특별보좌관 등이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경수)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뇌물) 혐의 등으로 전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장 A(64)씨와 전 용인시장 특별보좌관 B(63)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10일 밝혔다.

용인디지털산업진흥원장으로 근무하던 A씨는 2015년 7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신규 직원 채용 과정에서 B씨의 청탁을 받고 7000만원을 받은 뒤 취업희망자 2명을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또 9000만원을 받고 14명의 취업희망자를 부정 채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기존 채용 조건을 변경해 부정 응시자들에게 유리한 특별 채용 조건을 추가하도록 부하 직원에게 지시하고, 이에 불응할 경우 인사상 불이익을 주겠다고 협박한 사실도 드러났다.

B씨는 취업희망자 부모 2명으로부터 9500여만원을 받고 이 같은 청탁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지난해 중순부터 백군기 용인시장의 특별보좌관으로 일하던 중 이번 사건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최근 사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취업을 빌미로 금품을 수수한 피고인들의 범죄수익을 환수하고, 해당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부정 채용자 명단 통보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