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장자연 소속사 대표 위증 사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에 배당

'장자연 리스트' 관련 소송에서 허위 증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장씨 소속사 대표 김모씨가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윤석열)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수사권고한 김씨의 위증 혐의 사건을 조사1부(부장검사 김종범)에 배당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검찰과거사위는 지난 2012년 11월에 열린 이종걸 의원 명예훼손 재판에서 김씨가 위증한 혐의를 수사해 달라고 검찰에 권고했다. 당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장씨 문건에 '장씨가 조선일보 임원을 술자리에서 모셨다'는 내용이 있다"고 발언한 이 의원을 조선일보가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이다.

 

김씨는 해당 재판에서 "2007년 10월 장씨와 함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주재한 식사를 함께 했는데 장씨 사망 후에야 방 사장이 누군지 알았다"는 내용의 허위증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과거사위가 제출한 진상기록을 토대로 김씨를 소환해 조사를 이어나갈 전망이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