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檢,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구속 후 첫 소환조사

검찰이 구속된 김학의(63·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는 19일 오후부터 김 전 차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지난 16일 김 전 차관이 뇌물 혐의로 구속된 이후 사흘만이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차관이 구속된 직후인 17일 그를 소환했으나 김 전 차관은 변호인과 접견을 하지 못했다며 사유서를 제출하고 불출석했다.


이날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뇌물 및 성접대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구속영장 청구서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성범죄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 전 차관은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사업가 A씨로부터 1억 6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김 전 차관은 윤씨의 보증금 분쟁에 개입해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던 여성 이모씨가 1억원 상당의 이익을 얻게 한 혐의와 윤씨로부터 현금과 그림 등 3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김 전 차관은 지난 2006년~2008년 강원도 원주시 별장과 서울 강남 오피스텔 등에서 윤씨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는다.


김 전 차관은 구속되기 전에도 두 차례 수사단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나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영장실질심사 당시 김 전 차관이 윤씨를 알고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진술 태도가 바뀔 지 주목된다.


김 전 차관이 구속됨에 따라 수사단은 최장 20일 간 구속 수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을 몇 차례 소환해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내달 4일 전 기소할 전망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