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버닝썬' 승리 구속영장 기각… 법원 "혐의에 다툼 여지"

성매매 알선 및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29·이승현)에 대한 구속 영장이 14일 기각됐다.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승리와 동업자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한 영장심사를 실시한 다음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며 밤 10시께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신 판사는 "주요 혐의인 법인자금 횡령 부분은 유리홀딩스와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 및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나머지 혐의 부분과 관련해서도 혐의 내용과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 그 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해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영장심사를 마친 승리는 포승줄에 묶인 채 법원을 떠나 서울 중랑경찰서 유치장으로 향했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승리는 지난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자신의 생일 파티에서 해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한 혐의 및 본인이 직접 성매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승리는 유 전 대표와 함께 운영하던 유리홀딩스를 통한 수억 원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에도 휩싸여 그간 수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