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결

[판결](단독) 헤어진 여친에게 성관계 관련 녹음 운운 …“얼굴 못 들고 다니게 하겠다”

상대방에게 공포심 일으키는 정도의 해악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성관계 관련 녹음 사실 등을 운운하며 '지역에서 얼굴도 못 들고 다니게 하겠다'고 했다면 이는 상대방에게 공포심을 일으킬 수 있는 정도의 해악의 고지에 해당해 협박죄가 성립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모(37)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2019도2107).

 

152967.jpg

 

박씨는 2018년 7월 이별통보를 한 여자친구(피해자)에게 "성관계한 사실이 담겨있는 통화녹음이 있다. 지역에서 너 하나 얼굴 못 들고 다니게 하는 거 어렵지 않다"며 성관계를 한 사실을 피해자의 남자친구에게 폭로하거나 녹음 파일을 유포할 것처럼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일하고 있던 피해자를 밖으로 불러내 피해자가 차에 탑승하자 흉기로 협박하며 폭행하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와 성폭행하고 감금한 혐의도 받았다.

 

박씨는 재판과정에서 "피해자와 연인관계를 회복할 생각으로 피해자를 설득했을 뿐 협박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대법원, 실형선고 원심확정

 

그러나 1심은 "박씨는 동종전과가 있을뿐만 아니라 출소한 지 4개월 만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한 채로 다시 범행을 저지른 데다 피해자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했다"며 징역 4년을 선고했다.

 

2심도 "박씨는 피해자가 일하는 곳까지 찾아가 피해자와의 통화내용을 녹음한 파일의 존재를 언급했고, 일하는 지역에서 얼굴도 못 들고 다니겠다고 했으며 녹음파일의 존재를 이유로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오라는 요구를 해왔던 점 등을 종합해볼 때 이 같은 이야기가 피해자에게 공포심을 일으킬 수 있는 정도의 해악을 고지하는 것임을 인식·인용하는 의사를 가지고 있었다"며 협박의 고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박씨의 범행 이후 피해자가 외부와 단절된 채 정신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도, 박씨는 범행 대부분을 부인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징역 5년으로 형을 높였다.

미국변호사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