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회계분식 의혹'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 임직원 2명 영장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회사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삼바 수사 관련 삼성에피스 상무 A씨와 부장 B씨에 대해 증거위조, 증거인멸, 증거인멸교사,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5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고발에 따라 삼바 수사에 착수해 왔다. 검찰은 2012년 삼성에피스가 설립 당시 합작업체인 바이오젠과 맺은 콜옵션 약정을 회계처리에 반영하는 과정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삼바, 삼성에피스 등 관련 업체와 이들의 회계업무를 담당했던 회계법인들을 압수수색하며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해 왔다.

 

최근 고한승 대표 등 삼성에피스 임직원들을 소환 조사한 검찰은 증거인멸에 적극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두 임직원의 신병을 확보한 뒤 분식회계가 이뤄진 삼성그룹 내 지시·보고 체계를 심도있게 조사할 계획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