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장자연 사건' 수사권고 요청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위원장 김갑배)에 고(故) 장자연씨 사건 관련 중간보고를 하며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출했다.

 

진상조사단은 전날 위원회에 장씨 사건 중 위증 및 성폭력 부분에 대한 중간보고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사단은 이날 보고를 통해 장씨 소속사 대표 김종승씨가 이종걸 의원 명예훼손 사건에서 증언을 하면서 위증을 한 혐의에 대해 위원회가 검찰에 수사를 개시하도록 권고함이 상당하다는 의견을 냈다.

 

앞서 김씨는 2012~2013년 조선일보가 장씨 사건과 관련해 이 의원을 상대로 낸 명예훼손 소송 재판에서 "장씨 등 소속 연예인을 폭행한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현재 김씨에 대해 위증죄를 제외한 강요 및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는 모두 공소시효가 만료된 상태다.

 

진상조사단은 성범죄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 개시를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조사단은 장씨의 성폭력 피해 의혹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결과 제기된 의혹 상의 불법이 중대하고 공소시효가 남아 있으며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국민적 요구를 고려했을 때 위원회가 검찰에 성폭력 피해 의혹과 관련한 수사 개시 여부를 검토하도록 권고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장씨 사건의 목격자라고 주장하며 나선 동료 배우 윤지오씨는 장씨가 술이 아닌 약물에 취한 채 성접대를 강요받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경우 특수강간 혐의가 적용돼 공소시효가 15년으로 늘어나면 재수사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