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전국적 법률정보 협력 네트워크 '한국법률정보협의회' 출범

국회도서관 주도… 대한변협·법제처·한국법제연구원·서울대·연세대 등 6개 기관 참여

152520.jpg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법률정보 공개·공유'를 기조로 법조계와 국회, 정부, 학계, 연구기관을 망라한 법률정보 기관 협의체가 탄생했다.

 

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과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 법제처(처장 김외숙), 서울대학교 법학도서관(관장 송옥렬), 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원장 이봉규), 한국법제연구원(원장 이익현) 등 6개 기관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한국법률정보협의회' 설립 서명식을 열었다.

 

국회도서관 주도로 만들어진 협의회는 앞으로 △국가 대표 법률정보기관으로서 교류·협력 강화와 △법률자료 상호 이용 △법률정보 개방·공유를 위한 공동 플랫폼 구축 △법률정보의 데이터화와 국민 이용 접근성 향상 등 공동 목표를 설정하고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합의했다. 

 

특히 법률정보 서비스의 혁신과 개방, 공유에 뜻을 같이하며 상호 협력할 수 있는 기관으로 협의회 참여 대상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허 관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협의회가 4차산업혁명 시대 법률정보 제공 기관의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고 국민에게 최상의 법률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협력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협회장은 "정보를 공유하면 많은 사람들이 상생할 수 있다"면서 "법률 정보가 국민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는 출발점으로 이번 협의회가 출범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