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단독) '버닝썬 관련 마약범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수사

직접 수사보다는 일단 수사지휘에 방점

전 빅뱅 멤버 승리가 관여된 일명 '버닝썬 게이트' 사건을 이첩 받은 서울중앙지검이 사건을 형사부에 배당한 가운데 기존 혐의 중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부분은 강력부가 맡아 지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태권)는 버닝썬 게이트에서 불거진 불법 마약 유통 및 투약 혐의와 관련된 경찰의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지난 14일 대검찰청(총장 문무일)으로부터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버닝썬 관련 사건을 넘겨 받아 18일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에 배당해 지휘토록 한 것과는 별개다.

현재 검찰은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공익제보 및 관련 증거를 넘겨받아 검토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하지만 검찰은 일단 경찰이 대규모의 인력을 투입해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는만큼 직접 수사에 나서기보다는 수사지휘에 방점을 두겠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권익위가 이첩한 사건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형사3부가 지휘하고 있다"면서 "그 중 마약 관련 부분에 있어서는 기존 방식대로 강력부에서 검토한 뒤 지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