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전두환 前 대통령 '연희동 사저', 5번 유찰 끝 51억 3700만원에 낙찰

검찰이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공매 신청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사저가 5차례의 유찰 끝에 낙찰됐다. 낙찰가는 51억3700만원이다. 전 전 대통령의 연희동 사저는 등기부상 명의인이 전 전 대통령이 아니라 부인 이순자 여사 등인데다 경매와 달리 공매는 부동산 점유자가 퇴거하지 않을 경우 별도의 명도소송까지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장기간 유찰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6번째 공매 결과 낙찰자가 나오면서 낙찰자가 누군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따르면 지난 18~20일 진행된 전 전 대통령의 연희동 사저에 대한 6차 공매 결과 낙찰자가 나왔다. 공매 대상은 연희동 95-4, 95-5, 95-45, 95-46 등 4개의 필지와 주택·건물 2건 등 총 6건이었다.

 

연희동 사저의 최초 감정가는 102억3286만원이었으나 유찰을 거듭하며 지금의 가격으로 낮아졌다. 최초 감정가의 절반가인 51억1643만원에 시작된 이번 6차 공매에서는 시작 가격보다 0.4% 높은 값을 부른 유효 입찰자 1명이 자택을 낙찰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낙찰자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낙찰자 정보는 개인정보로 비공개가 원칙이라는 것이 캠코 측의 설명이다. 

 

이번 낙찰로 이달 25일 매각결정이 이뤄지고 내달 24일까지 대금이 모두 납부되면 모든 공매 절차가 완료된다. 이후 매각대금은 추징금과 체납세금 등으로 배분될 전망이다.

 

대법원은 지난 1997년 전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고 2205억원에 대해 추징명령을 내렸으나 전 전 대통령은 이 중 46.7%에 달하는 1030억원을 아직 내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은 현재 국세 30억9900만원, 지방세 9억9200만원도 체납한 상태다.

 

하지만 추징금 환수가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전 전 대통령이 연희동 사저는 자신의 재산이 아니라며 공매 중단을 요구하는 행정소송을 냈기 때문이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