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한상대 前검찰총장 '김학의 사건 연루의혹' 보도 법적대응(종합)

윤갑근 전 고검장도 언론사에 민·형사 소송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성접대를 했다고 지목된 건설업자 윤중천 씨와 금품거래 의혹이 있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온 한상대 전 검찰총장이 해당 보도를 한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한 전 총장은 자신이 윤씨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의혹이 있다고 보도한 JTBC와 YTN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으로 각각 10억원씩을 청구하는 소송을 20일 서울서부지법에 냈다.


한 전 총장은 "근거 없는 음해성 보도에 대해 법정에서 반드시 진실을 규명하겠다면서 소송을 통해 일련의 무책임한 보도에 대한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말했다.


JTBC와 YTN은 김학의 전 차관의 이른바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을 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윤중천 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한 전 총장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최근 기사에서 다뤘다.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도 이 사건과 관련해 본인의 연루설을 보도한 JTBC를 상대로 민·형사 소송을 냈다.


윤 전 고검장은 이날 JTBC 손석희 앵커와 해당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고 3억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JTBC는 지난 18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게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조사에서 윤 전 고검장과 골프를 쳤다는 등 친분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윤 전 고검장은 "윤중천과 골프는 물론이고 일면식도 없다"며 "허위보도와 가짜뉴스에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