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5세 아동 학대치사' 계모 구속 기소

제주지검, 공범 의혹 친부도 자녀와 격리조치

다섯 살배기 의붓아들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30대 계모가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검(지검장 송삼현)은 의붓아들을 폭행해 사망하게 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A(36)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12월 초까지 의붓아들 B군의 얼굴과 허벅지, 머리 등에 화상과 타박상 등을 입혀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2월 6일 집에서 쓰러진 B군은 갑자기 경련을 일으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치료를 하던 의료진은 B군의 몸에서 멍자국 등 학대 흔적이 발견되자 아동학대 정황을 의심에 수사기관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은 같은달 26일 저산소성 뇌손상 등으로 결국 숨을 거두었고, 경찰은 B군의 몸에서 폭행 저항 흔적 등을 추가로 발견한 다음 영장을 신청해 A씨를 구속했다.

당시 경찰은 B군이 자주 울고 떼를 쓴다는 이유로 뜨거운 물을 부어 얼굴에 화상을 입히고, 살을 빼게 한다며 강제로 다리 찢기를 시키는 등 A씨가 지속적으로 학대행위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는 조사 과정에서 학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범 혐의를 받는 친부는 이달부터 다른 자녀들과 특별 격리조치 됐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