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계열사 자료 누락 혐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벌금 1억원 약식기소 돼

761.jpg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계열사 자료를 누락한 채 허위신고한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상엽)는 18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고발한 이 회장의 2014년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자료 허위 제출 사건을 수사해 이 회장을 벌금 1억원에 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2014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계열사 현황 자료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삼성물산 계열사인 삼우종합건축사무소와 서영엔지니어링 자료를 누락한 채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삼성물산이 두 회사의 조직변경과 인사교류, 주요사업의 의사결정 등에 있어 지배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음에도 이 회장이 고의로 관련 자료를 누락해 허위 자료를 공정위에 제출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지난해 11월 공정위 고발을 접수한 뒤 이 사건을 수사해왔다. 이 회장 측과 삼성물산 측은 공정위 조사 단계에서는 혐의를 부인했으나 검찰 수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