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버닝썬 게이트' 중앙지검 형사3부 배당… "당장 수사지휘는 아니다"

당분간 경찰 수사 상황 지켜볼 듯

766.jpg

 

검찰이 일명 '버닝썬 게이트'에 대한 검토 작업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윤석열)은 버닝썬과 관련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을 수사지휘하는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에 배당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11일 이번 사건 관련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한 부패행위 신고와 전 빅뱅 멤버 승리, 가수 정준영씨 관련 공익신고 2건을 대검찰청(총장 문무일)에 수사의뢰했다. 이후 대검은 14일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내려보냈다.

 

버닝썬 게이트는 단순 폭행 시비에 관한 수사로 시작됐으나 점차 확산돼 클럽 내 마약 유통·투약, 마약류를 이용한 불법촬영과 성폭행, 승리의 성접대, 정씨의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 및 유포, 경찰과 업소 간 유착 등 수많은 의혹이 수사선상에 올라있는 상태다.

 

특히 검·경 수사권조정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이같은 의혹이 수면 위로 드러나자 경찰은 100여명 이상의 수사인력을 투입해 사건을 조사 중이다. 민갑룡 경찰청장도 "이번 수사에 경찰의 명운을 걸겠다"고 하는 등 경찰은 모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이 뒤를 봐준다', '음주운전 적발 보도를 경찰이 막아줬다'는 취지의 채팅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수사가 경찰 조직 윗선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현재 경찰은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지칭됐던 윤모 총경 등 현직 경찰 4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검찰 관계자는 "당장 서울지방경찰청에 수사지휘를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경찰이 대규모 수사 인력을 투입하는 등 열의를 보이고 있는만큼 철저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수사지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