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부하직원에 막말 논란' 법무부 인권정책과장 결국 해임

지난해 부하직원들에게 막말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법무부 A인권정책과장이 결국 해임됐다.

 

법무부는 막말 논란이 제기된 A과장을 지난달 31일자로 해임 조치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는 징계 심의 결과 해임 결정을 내리고 지난달 30일 법무부에 통보했다.

 

지난해 A과장은 직원들에게 "나라의 노예들이 너무 풀어졌다. 너희는 도대체 잘하는 게 뭐냐. 가방끈도 짧은 것들이 공부 좀 해라" 등의 막말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법무부는 그해 11월 자체 감찰을 벌여 중앙징계위에 A과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했다. A과장은 자신의 발언이 모멸감을 느끼게 하거나 성희롱성으로 오인될 만한 부분이 있다는 점은 인정했으나 구체적인 사실 관계나 대화의 맥락이 잘못됐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