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검찰, 가수 구하라 前 남자친구 불구속 기소

'성관계 영상 유포' 협박 등 혐의
구씨에게는 기소유예 처분

검찰이 가수 구하라씨를 협박하던 전 남자친구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30일 재판에 넘겼다. 서로 다투는 과정에서 A씨에게 상해를 입힌 구씨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8월께 구씨의 의사에 반해 등과 다리 부분을 사진으로 촬영하고 그해 9월 구씨와 다투는 과정에서 팔과 다리 등에 타박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또 A씨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구씨를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씨가 연예전문 온라인 신문에 '구하라에 대한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겠다'는 취지로 연락한 사실은 확인했으나, 실제 사진과 동영상을 전송한 사실은 확인하지 못해 이 부분에 대해서는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한편 검찰은 구씨가 지난해 9월 A씨와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A씨의 얼굴을 할퀴어 상처를 낸 사실은 확인했으나 A씨가 먼저 구씨에게 심한 욕설을 하며 공격해 벌어진 사건이고 구씨가 A씨로부터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협박을 받아 심한 정신적 고통을 당하던 중이라는 상황을 고려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리걸에듀